작성일 : 20-12-04 06:28
12월 단상
 글쓴이 : dowon
조회 : 104  
아래 글은 오늘(12/3) 샌프란시스코 한국일보에 실린 산승의 칼럼인데 공유하고자 합니다...  

해 저무는 산 위에서

어느덧 이제 섣달에 접어들었고, 한국달력은 큰 눈이 내린다는 대설절(12/7)과 겨울이 깊이 이른 동지절(12/21)이 닥아 옴을 알려줍니다. 미국도 중북부는 물론 서부의 캘리포니아도 시에라 산맥 등 고산지대에는 이미 눈이 제법 내린 상태이지만, 해안가 저지대인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는 눈 대신 비가 오겠지요. 지난해에 이어 산불이 엄청나게 일어난 올해에도, 여름과 가을 건조기애 바람까지 크게 불어 수백 만 에이커가 소실되고 인명과 재산 피해도 적지 않았는데, 이제 우기에 들었으니 산불화재는 더 없겠지만, 오히려 홍수와 산사태 등 수재를 조심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됩니다. 아무튼 일단 12월이니, 한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을 준비에 분주할 때인 줄 압니다. 하지만 예년과 달리 금년에는 코비드-19 팬데믹이 이곳 베이지역을 포함한 미국 전역은 물론, 아시아와 유럽 등 지구촌 전체에 널리 퍼져, 봄부터 아직까지 끊임없이 물결처럼 번지고 있으므로, 개인과 가정, 학교와 직장, 사회와 경제, 각종 문화생활까지 온갖 방역활동으로 유례가 없이 자제되고 있으니, 연말의 부산한 분위기는 차분히 가라앉은 듯합니다. 그러나 각자 상황에서 나름대로 세상 사람들과 함께 역사의식으로 시대의 흐름에 따라 진취적 살림살이를 꾸려나가도록 지나온 길을 되새기며 앞길을 내다보리라 짐작합니다.

이 지역에서 금년중에 사회적으로 주목된 큰 사건을 두어 가지 들어보라면, 대부분 코비드 횡행과 대통령선거를 꼽을 것 같습니다. 두 가지 다 모든 국민들의 건강과 정책에 심각한 결과와 영향을 끼치는 것들이었으며 언론의 관련 보도가 지속되어왔으니까요. 마침내 머지않아 백신개발과 보급이 이루어지게 되었으며, 달포가 지나면 새로운 대통령이 취임하게 되니, 한편의 긴 현실적 드라마나 영화의 “해피엔딩”이 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어떠하든 코비드는 이전의 사회생활과 대조되는 비대면 거리관계 위주의 “뉴 노멀”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전임자의 파행으로부터 “노멀“을 회복하리라 기대합니다. 대통령과 함께 선출된 해리스 부통령도, 미국역사상 최초의 아시안계 유색인 여성으로서 당선되어, 다양한 이민으로 이루어진 미국이 정말 미국다운 모습과 저력을 보여주게 되었으니 평등한 기회의 ”뉴 노멀“을 이루어 나가리라고 봅니다만, 이는 자유와 민권의 미국정신을 바로 세우는 ”노멀“의 회복이라고도 할 수 있겠지요. 바이든 대통령이 연임하지 않는다면, 아마도 해리스 부통령이 그 뒤를 이으리라고 예측하는 분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이러한 분위기에서, 한인들의 주류사회 참여와 기여도 기대됩니다. 모처럼 4명이 연방하원의원으로 선출되었고, 한류의 바람도 부는 때이니, 앞으로는 더 많은 정치 사회적 역량을 키워서 주지사와 대통령 등도 배출할 준비가 필요한줄 압니다. 특히 한인 2세3세 등 청소년과 어린이들을 나라의 큰 기둥이 될 수 있도록 잘 키워나가는데 관심을 갖고 동참해야 할 줄 압니다.

산위에서 홀로 적막 속에 살면서도 사회와 소통하고자 인터넷을 위해 위성접시를 달아, 대중적 페이스북으로 지구촌에 걸쳐 수 천 명과 탁마하며, 한겨레 공동체 정신으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지역회의에도 동참하는 등 나름 부지런히 살아왔다고 돌아봐지는데, 이제 한해를 보내는 무렵 감회가 적지 않습니다. 금년의 여러 가지 고전과 인내의 여정을 잘 마무리하고, 새해에는 지구에서 역병소멸과 환경개선, 한국과 미국의 민주 평화적 발전과 각종 관계증진 및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여유를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독자 여러분들도 이즈음 황혼의 낙조와 여명의 일출을 감상하시며, 자연과 생명의 신비와 환희를 만끽해보시기를 바랍니다. 검게 불탄 산등성이에서 푸른 풀들이 싱그럽게 솟아남을 기리며...


관리자 20-12-05 11:45
 
 
 

Total 70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06 12월 단상 (1) dowon 12-04 105
705 동지달을 맞으며 (1) dowon 11-06 88
704 가을을 맞으며 (1) dowon 09-04 170
703 겉과 속의 문제 (1) dowon 07-03 238
702 유월의 문턱에서 (1) dowon 06-06 206
701 시절인연 묵상 (1) dowon 05-20 218
700 4.28 소회 (1) dowon 04-29 226
699 부활절에 (1) dowon 04-13 234
698 코비드19 단상 (1) dowon 03-13 264
697 출가와 열반절 단상 (1) dowon 03-07 228
696 이국에서의 거문고 소리에 젖어보다 (1) dowon 03-03 247
695 합천 해인사, 김해 사티아라마, 문경 봉암사 기행 (2) dowon 02-10 281
694 가야산 해인사 (1) dowon 02-08 216
693 가야로 가는 길 (1) dowon 01-11 255
692 제야와 신년 소감 (1) dowon 01-01 221
691 동지를 지내며 (1) dowon 12-25 254
690 릭천문대 방문 (1) dowon 12-18 249
689 태양의 고마움 (1) dowon 12-04 245
688 첫눈을 보며 (1) dowon 11-28 227
687 법구게재를 마무리하며 (1) dowon 11-18 244
686 11.13. 법구 (1) dowon 11-13 216
685 11.12. 법구 (1) dowon 11-13 223
684 11.11. 법구 (1) dowon 11-12 222
683 11.10. 법구 (1) dowon 11-11 225
682 11.9. 법구 (1) dowon 11-10 228
681 11.8. 법구 (1) dowon 11-09 216
680 11.7. 법구 (1) dowon 11-08 260
679 11.6. 법구 (1) dowon 11-07 228
678 11.5. 법구 (1) dowon 11-06 215
677 11.4. 법구 (1) dowon 11-05 221
676 11.3. 법구 (1) dowon 11-04 236
675 11.2. 법구 (1) dowon 11-02 221
674 11.1. 법구 (1) dowon 11-01 249
673 10.31. 법구 (1) dowon 11-01 230
672 10.30. 법구 (1) dowon 10-30 219
671 10.29. 법구 (1) dowon 10-30 228
670 10.28. 법구 (1) dowon 10-29 221
669 10.27. 법구 (1) dowon 10-28 226
668 10.26. 법구 (1) dowon 10-26 254
667 10.25. 법구 (1) dowon 10-26 240
666 10.24. 법구 (1) dowon 10-25 276
665 10.23. 법구 (1) dowon 10-23 247
664 10.22. 법구 (1) dowon 10-22 229
663 10.21. 법구 (1) dowon 10-21 242
662 10.20. 법구 (1) dowon 10-21 251
661 10.19. 법구 (1) dowon 10-19 250
660 10. 18. 법구 (1) dowon 10-18 254
659 10.17. 법구 (1) dowon 10-17 253
658 10.16. 법구 (1) dowon 10-17 243
657 10.15. 법구 (1) dowon 10-15 268
656 10.14. 법구 (1) dowon 10-15 232
655 10.13. 법구 (1) dowon 10-14 250
654 10.12. 법구 (1) dowon 10-12 243
653 10.11. 법구 (1) dowon 10-12 221
652 10.10. 법구 (1) dowon 10-11 223
651 10.9. 법구 (1) dowon 10-10 216
650 10. 8. 법구 (1) dowon 10-09 246
649 10.7. 법구 (1) dowon 10-08 256
648 10.6. 법구 (1) dowon 10-07 233
647 10.5. 법구 (1) dowon 10-06 245
646 10.4. 법구 (1) dowon 10-06 242
645 10.3. 법구 (1) dowon 10-03 222
644 10.2. 법구 (1) dowon 10-02 257
643 10.1. 법구 (1) dowon 10-01 261
642 9.30. 법구 (1) dowon 09-30 256
641 9.29. 법구 (1) dowon 09-29 234
640 9.28. 법구 (1) dowon 09-28 248
639 9.27. 법구 (1) dowon 09-27 281
638 9.25. 법구 (1) dowon 09-25 255
637 9.24. 법구 (1) dowon 09-24 257
636 9.23. 법구 (1) dowon 09-23 272
635 9.22. 법구 (1) dowon 09-23 252
634 9.21. 법구 (1) dowon 09-21 228
633 9.20. 법구 (1) dowon 09-20 228
632 9.19. 법구 (1) dowon 09-19 229
631 9. 18. 법구 (1) dowon 09-18 242
630 9.17. 법구 (1) dowon 09-17 232
629 9.16. 법구 (1) dowon 09-17 250
628 9.15. 법구 (1) dowon 09-16 245
627 9.14. 법구 (1) dowon 09-15 256
626 9.13. 법구 (1) dowon 09-13 277
625 9.12. 법구 (1) dowon 09-12 259
624 9.11. 법구 (1) dowon 09-11 270
623 9.10. 법구 (1) dowon 09-10 249
622 9.9. 법구 (1) dowon 09-10 264
621 9.8. 법구 (1) dowon 09-08 226
620 9.7. 법구 (1) dowon 09-07 249
619 9.6. 법구 (1) dowon 09-07 260
618 9.5. 법구 (1) dowon 09-06 257
617 9.4. 법구 (1) dowon 09-05 247
616 9.3. 법구 (1) dowon 09-03 228
615 9.2. 법구 (1) dowon 09-03 231
614 9.1. 법구 (1) dowon 09-01 268
613 8.31. 법구 (1) dowon 09-01 264
612 8.30. 법구 (1) dowon 08-31 286
611 8.29. 법구 (1) dowon 08-30 260
610 8.28. 법구 (1) dowon 08-28 246
609 8.27. 법구 (1) dowon 08-27 265
608 8.26. 월. 법구 (1) dowon 08-26 296
607 8.25. 법구 (1) dowon 08-25 266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