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6-05-13 22:27
세계 종교지도자들 기후변화 대응 촉구 공동선언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14  
 
세계 종교지도자들이 기후변화에 관한 대응의 일환으로 탄소배출 억제를 위한 구체적 행동을 촉구하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WCC와 세계종교간 회의는 지난 21일 뉴욕 소재 유니온신학교에서 열린 ‘기후변화에 관한 범종교회’ 직후 ‘기후, 신앙 그리고 희망-공동의 미래를 위한 신앙 전통들의 협력’을 제목으로 하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은 △내년 2015년 파리 기후정상회의에서 채택될 국제기후협약을 위한 전 세계 국가들의 협력 △지구의 온도상승을 2도 이내로 억제 △탄소 방출 억제를 공평한 방법으로 공동 부담 및 각국 관련 정책의 효과적인 시행을 촉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선언문은 잔 엘리아슨 유엔 사무부총장을 통해 지난달 23일 부터 시작된 유엔 기후 정상회의에 전달됐다.

회의현장에서는 기후변화로 위기에 직면한 국가의 어려움도 소개됐다. 남태평양 산호섬 위에 자리잡은 투발루는 소금물의 지속적인 침투로 해수면이 상승하고 있어 선 전체가 바다에 잠길 위기에 처해있다.

투발루 회중교회 타푸 루사마 목사는 “환경은 곧 삶이며 기후변화는 존재의 위협이 되고있다”면서 “기후변화와 싸우는 것이 현재 투발루 신앙인들의 신앙이자 선교”라고 했다. 이어 “기독교인들이 기후변화 대응에 나서야하고, 이를 위해 세계가 구체적인 실천에 나서야한다고 촉구하는 일은 투발루의 현실 뿐 아니라 우리나라가 사라지더라도 다른 나라들을 구할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선언문 발표가 끝난 뒤 참석자들은 세계 각국이 기후변화 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거리행진을 펼치기도 했다.

선언문과 관련해 유엔기후변화협약 크리스티나 피게레스 사무총장은 “기후변화를 위한 범종교회의에 참석한 세계 종교지도자들을 보며 많은 희망을 볼 수 있었고, 점차 대중과 기업, 정치인들의 참여가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 고무적이지만 이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면서 “마지막 해결책을 만들어 낼 수 있을 때 까지 적극적인 대응방안 모색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울라프 픽세 트베이트 WCC 총무 역시 “전 세계 종교인들에게 신앙과 예식, 상징·거룩한 문서들·기도가 기후변화에 관한 의미와 방향을 제시해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세계가 직면한 위기에 대해서 신앙인들이 희망을 이야기하는 일에 앞장서야만 하고, 이 시대에 희망에 관해 말하지 않는 것은 비도덕적”이라며 기후변화에 대한 신앙인들의 관심과 참여를 촉구했다.


 
 

Total 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 세계 종교지도자들 기후변화 대응 촉구 공동선언 관리자 05-13 1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