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3-02-21 06:15
프레지덴츠데이 맞는 생각
 글쓴이 : dowon
조회 : 54  

오늘 이곳은 2월20일, 2월의 셋째월요일로서 프레지덴츠데이(Presidents Day)라며 미연방공휴일인데, 워싱톤과 링컨 등 대통령들을 기념하는 날이다. 50개주마다 다소 다른 의미와 내용 및 방식이 다르게 시행되지만, 모든 대통령을 포함하는 것으로 볼 수도 있다. 미국 대통령의 이미지를 연상하게 하는 것으로는, 노스다코다주 러시모아마운틴에 있는 4명의 대통령상(조각의 전체적인 넓이는 5.17㎢이며 두상의 길이는 60m, 해발 고도는 1,745m)을 들 수 있다. 그들은 조지 워싱턴(초대: 미국의 독립영웅이자 건국 대통령. 미국의 건국을 상징), 토머스 제퍼슨(제3대: 미국 독립선언문 작성과 루이지애나 매입, 미국의 성장을 상징), 시어도어 루스벨트(제26대: 파나마 운하 건설기획 추진과 혁신주의 운동 주도, 미국의 발전을 상징), 에이브러햄 링컨(제16대: 노예해방선언과 남북전쟁 종식, 미국연방의 보존을 상징)인데, 그 작품들은 연방기념물로 지정되어 있고, “큰바위얼굴”로도 알려졌으며, 국내외로부터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다.

원래 <큰 바위의 얼굴>은 미국 작가 너대니얼 호돈이 만년에 쓴 단편소설 제목으로서 그 소재를 통해 여러 가지 인간상을 보여주면서 이상적인 인간상을 추구함을 보이고 있다. 그 내용 줄거리는, 어니스트란 소년이 어머니로부터 바위산에 보이는 큰 바위 얼굴을 닮은 아이가 태어나 훌륭한 인물이 될 것이라는 전설을 듣고, 커서 그런 사람을 만나보았으면 하는 기대를 가지며, 자신도 어떻게 살아야 큰 바위 얼굴처럼 될까 생각하면서 진실하고 겸손하게 살아간다. 세월이 흐르는 동안 돈 많은 부자, 싸움 잘하는 장군, 말을 잘하는 정치인, 글을 잘 쓰는 시인들을 만났으나 큰 바위 얼굴처럼 훌륭한 사람으로 보이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어니스트의 설교를 듣던 시인이 어니스트가 바로 ‘큰 바위 얼굴’이라고 소리친다. 하지만 할 말을 다 마친 어니스트는 집으로 돌아가면서 자기보다 더 현명하고 나은 사람이 큰 바위 얼굴과 같은 용모를 가지고 나타나기를 마음속으로 바란다.

미국대통령들은 대부분 다양한 역사적 배경과 인품 및 장점과 특성들을 갖고 있지만, 더러는 기대에 못 미치는 행동과 업적 및 한계도 보인다. 이를테면, 최근의 도널드 트럼프는 돈 많은 부자 사업가로 통하지만 미국 국민의 복지와 사회정의 및 세계평화 등 공익보다는 사익과 탐욕에 치우친 듯 보이고,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같은 장군, 조지 부시2세 같은 정치인, [시인이라고 할 만한 인물은 알 수 없고?] 등도 그 한계를 보이며 조화롭게 건전한 인격을 갖추었다고 보기 어려운 인물들도 있다. 아울러, 버락 오바마와 같이 이민2세로서 주류사회의 이른바 “유리천장”을 깨치고 미국다움을 보였음도 주목되며, 현직 부통령인 카말라 해리스 같은 인물도 기대된다. 지구상 최강국인 미국의 대통령은 전 세계적인 영향력을 미치고 있으므로, 미국인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 시민들에게도 중요한 직책이라고 할 수 있다. 미국이 천명하고 지향하는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와 정의 및 평화를 올바로 실현하려는 신념과 용기 및 지혜와 역량을 갖춘 인물이 대통령이 되어야 하며, 그러한 사람을 선출하는 의무와 권리는 시민의 책임이다.

한국 대통령들의 경우를 보면 안타까움과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 초대 이승만 (4.19혁명으로 망명), 5대 박정희(유신독재 피살), 11대 전두환(내란혐의 수감), 17대 이명박(부정 권력남용 수감), 18대 박근혜(헌정문란 탄핵 수감) 등을 보면, 개인적 불행일 뿐만 아니라 국가적 수치라고 볼 수 있다. 노무현의 안타까운 불행 정황도 함의가 깊고, 문재인의 집권과 퇴임도 아쉬움이 적지 않다. 현직 윤석열의 지지도 여론조사를 보면 선진국 다른 나라 수장들에 비하여 꼴지 수준이라 초라하고 부끄럽다. 취임1년도 채 되지 않아, 독선과 무능 및 검찰 편향적 행정 등을 이유로, 벌써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들이 일어나고 있는 줄 안다. 대통령 스스로 반성하며 자기가 말하는 상식과 공정에 맞게 합리적으로 전향하기를 바라지만, 어찌 될지 두고 볼 일이다. 역사적 평가가 엄정하다, 모든 대통령들이여, 본분에 충실하기를!             


관리자 23-02-21 20:30
 
 
 

Total 2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0 S.F.한국일보 초목칼럼 <고성통신> 2023.3월분 (1) dowon 03-03 45
279 출가절에 즈음하여 (1) dowon 02-27 42
278 프레지덴츠데이 맞는 생각 (1) dowon 02-21 55
277 2월단상 (1) dowon 02-03 52
276 새해의 다짐 (1) dowon 01-07 85
275 성도절에 즈음하여 (1) dowon 12-31 88
274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베삭절 성명서 (1) dowon 05-23 339
273 워싱턴 베삭절 (1) dowon 05-23 359
272 누리벗님들께 (1) dowon 04-03 390
271 석존과 선열을 기리며 (1) dowon 03-04 396
270 틱낫한 스님 입적 조의문 (1) dowon 01-26 435
269 IBAA 소식 (1) dowon 01-14 461
268 새해 벽두에 (1) dowon 01-07 486
267 새해 세배 드립니다 (1) dowon 01-01 451
266 동지절에 (1) dowon 12-23 475
265 미국국제불교협회 (IBAA) 이사회 소식, 부이사장 (Vice Chairman… (1) dowon 12-07 524
264 진월 운역(韻譯) <법구경> (1) dowon 11-19 560
263 자연인의 해바라기 별누리기 (1) dowon 11-05 540
262 <법구경: 깨침의 노래> 출판 고불식과 나눔 모임 (1) dowon 10-14 635
261 시월 상달에 (1) dowon 10-08 569
260 한글주간 소식 (1) dowon 10-04 569
259 9.11. 유감 (1) dowon 09-12 561
258 가을 생각 (1) dowon 09-03 575
257 기후 환경과 건강 문제 (1) dowon 08-11 634
256 가을의 문턱에서 (1) dowon 08-06 619
255 7월 유감 (1) dowon 07-04 647
254 BTN 고성선원 보도 (1) dowon 06-22 727
253 유월 단상 (1) dowon 06-06 660
252 문재인 대통령의 부처님오신날 메시지 (1) dowon 05-21 660
251 천주교인의 부처님오신날 축하 (1) dowon 05-21 671
250 지혜와 자비심의 불을 밝혀 봅시다 (1) dowon 05-07 676
249 힘차게 살아가길 다짐해 보세 (1) dowon 04-02 701
248 봄 비나리 (1) dowon 03-05 779
247 문재인 대통령 3.1절 기념사 (1) dowon 03-01 735
246 미풍을 유지하며 즐기시기를 (샌프란시스코한국일보 칼럼) (1) dowon 02-06 777
245 2021 신축년 대통령 신년사 (1) dowon 01-12 755
244 SF 한국일보 칼럼 <고성통신>21.1.7. (1) dowon 01-08 756
243 새해의 문턱에서 (1) dowon 01-01 776
242 SF 한국일보 칼럼 (1) dowon 10-02 855
241 추석명절에 (1) dowon 10-01 941
240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연설문 (1) dowon 09-23 1187
239 고성 선원 건재 (1) dowon 09-11 992
238 고성 선원 산불 소식 (1) dowon 08-31 971
237 광복회장 기념사 (1) dowon 08-16 782
236 굉복절 기념 (1) dowon 08-16 933
235 건전한 일상 꾸리기 (1) dowon 08-07 967
234 시원함 들이기 (1) dowon 07-03 872
233 경자년 하안거 시작 (1) dowon 06-07 957
232 윤사월 초파일에 (1) dowon 05-31 1005
231 어버이님들 기림 주간에 (1) dowon 05-08 930
230 부처님오신날에 (1) dowon 04-30 900
229 4.19 기념 (1) dowon 04-20 959
228 옥련화를 추모하며 (1) dowon 04-08 1012
227 4.3 추념사 (1) dowon 04-04 938
226 사월을 맞으며 (1) dowon 04-03 934
225 빌 게이츠의 제언 (1) dowon 03-26 887
224 2021 사티워크숍 안내 (1) dowon 03-23 1007
223 코비드19를 인연하여 재가 봄철 안거를 해 봅시다 (1) dowon 03-19 942
222 법정스님 입적10주기 (1) dowon 02-23 965
221 입춘대길 만사형통 (1) dowon 02-14 915
220 고성에 돌아와서 (1) dowon 02-14 939
219 서울 입춘 (1) dowon 02-04 937
218 국제베삭위원회(International Council for Day of Vesak, ICDV)… (1) dowon 02-01 1001
217 고성 귀환 (1) dowon 01-26 959
216 붓다가야 수련회에서 (1) dowon 01-13 1138
215 새해에 즈음하여 (1) dowon 01-03 943
214 적명스님을 추모하며 (1) dowon 12-29 1005
213 세모 황혼에 (1) dowon 12-06 876
212 고성 설경 (1) dowon 11-28 944
211 시월 보름달 밝더이다 (1) dowon 11-13 944
210 조용히 갈무리하는 때를 맞으며 (1) dowon 11-08 934
209 자연으로 돌아가는 때 (1) dowon 11-04 975
208 유엔데이 (1) dowon 10-25 1022
207 샌프란시스코 한국주간 (2) dowon 10-06 927
206 하늘이 열린날에 (1) dowon 10-03 902
205 종로 대각사 (1) dowon 10-01 1161
204 태국 아유타야 MCU에서 (1) dowon 09-27 963
203 13일의 금요일 (Friday the 13th} (1) dowon 09-15 864
202 가을 누림 (1) dowon 09-07 816
201 노동절 파티 (1) dowon 09-03 747
200 래익 타호 산책 (1) dowon 08-30 768
199 광복절 백중절 아침에 (1) dowon 08-15 695
198 입추절 (1) dowon 08-10 835
197 팔월을 맞으며 (1) dowon 08-02 760
196 달 걸음 (1) dowon 07-22 740
195 수련과 성숙의 계절 (1) dowon 07-05 735
194 7.4. 기념 (1) dowon 07-05 663
193 S.F. 한국일보 기자의 고성 르포 (1) dowon 06-16 736
192 6.15. 아침에 (1) dowon 06-16 878
191 현충일에 (1) dowon 06-07 756
190 도의 명적 선사 추모 (1) dowon 06-05 732
189 한미수교137주년 기념 (2) dowon 05-27 767
188 고성에 돌아와서 (2) dowon 05-24 715
187 서울 대각사에서 (1) dowon 05-19 746
186 방콕에서(동영상) (2) dowon 05-17 728
185 인천공항에서 (1) dowon 05-15 719
184 하노이 공항에서 (1) dowon 05-15 699
183 음 사월초파일 아침에 (1) dowon 05-12 971
182 베트남 하남에서 (3) dowon 05-11 762
181 어버이날에 (1) dowon 05-08 766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