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1-26 03:17
석가모니불
 글쓴이 : dowon
조회 : 1,003  

석가모니불

  <조당집>에 싯달타가 태어나며 전한 게송으로 “이는 나의 마지막 몸 다시 나지 않으리라. 나는 이미 해탈하여 아무 걸림 없으므로, 마땅히 뭇생명들을 모두 거듭 건지리. 我生胎分 盡 是最後末身 我已得解脫 當復度衆生” 라고 하였고,

출가할 때에는 “은혜와 사랑 속에 함께 오래 살더라도, 때가 되면 목숨 다해 헤어지기 마련이네. 덧없음 보는 까닭에 해탈 찾아 나서리. 假便恩愛久共處 時至命盡會別離 見此無常須臾間 是故我今求解脫” 라고 읊었으며,

 성도시에는 “별보고 깨쳤으나 이제는 별 아닐세. 깨달은 뒤로부터 물건에 걸림 없네. 그래도 이를 두고서 정 없다고 못하리. 因星得悟 悟後非星 不隨於物 不是無情” 라고 노래했고,

 대열반에 들 때에는 “본래 법은 무법이요, 없는 법도 법이니라. 내 이제 없는 법을 그대에게 전하지만, 법이라 할만한 법이 일찍부터 있었나 法本法無法 無法法亦法 今付無法時 法法何曾法” 라고 가섭에게 부촉했음을 전한다.

<전등록>에는 가섭에게 법을 전한 석존이 열반에 즈음하여 다음과 같은 무상게를 읊으셨다고 전한다,

“모든 행 덧없어라, 이것이 나고 죽음. 이 같은 생멸법이 이미 벌써 사라지니, 고요히 시원한 평온 그지없는 즐거움. 諸行無常 是生滅法 生滅滅 已 寂滅爲樂”

  진월이 찬탄하고 첨부한다:

             용맹한 출가 정진 대각을 이루시고,

                  뭇 생명 건지시려 한 평생 보낸 스승

                      해처럼 지혜 자비로 기르시네, 온 세상.

  불자와 수행자들은 늘 석존의 용맹정진하신 삶을 본받으려 애쓰며, 열심히 그 가르침을 공부하고 실천하여 마침내 성불하기를 서원하고 정진하여야 할 줄 안다.

그러하면 법희선열法喜禪悅을 누릴 수 있다.

사람으로 태어나서 불법을 만나 수행할 수 있음은 얼마나 다행한 일이며 큰 축복인지 되새겨 보아, 자긍할 것이다.


관리자 18-01-28 18:25
 
 
 

Total 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 황벽 희운 (1) dowon 07-21 688
51 운거 도응 (1) dowon 07-13 595
50 동산 양개 (1) dowon 06-28 618
49 약산 유엄 (1) dowon 06-21 514
48 석두 희천 (1) dowon 06-15 773
47 청원 행사 (1) dowon 06-07 626
46 마곡 보철 (1) dowon 05-31 597
45 염관 제안 (1) dowon 05-24 603
44 장경 회운 (1) dowon 05-15 533
43 남전 보원 (1) dowon 05-06 735
42 백장 회해 (1) dowon 05-02 682
41 서당 지장 (1) dowon 04-23 739
40 마조 도일 (1) dowon 04-13 744
39 남악 회양 (1) dowon 11-12 1011
38 혜능 (1) dowon 11-01 955
37 홍인 (1) dowon 10-29 782
36 도신 (1) dowon 10-29 857
35 승찬 (1) dowon 10-19 790
34 혜가 (1) dowon 10-12 794
33 보리달마 (1) dowon 10-04 989
32 반야다라 (1) dowon 09-30 1076
31 불여밀다 (1) dowon 09-24 815
30 바사사다 (1) dowon 09-21 812
29 사자 (1) dowon 09-16 829
28 학늑나 (1) dowon 09-11 853
27 마나라 (1) dowon 09-11 847
26 바수반두 (1) dowon 09-06 971
25 사야다 (1) dowon 08-26 991
24 구마라다 (1) dowon 08-26 746
23 가야사다 (1) dowon 08-26 752
22 승가난제 (1) dowon 08-19 814
21 라후라다 (1) dowon 08-12 970
20 가나제바 (1) dowon 08-07 852
19 용수 (1) dowon 08-05 1002
18 가비마라 (1) dowon 08-02 1040
17 마명 (1) dowon 07-24 1018
16 부나야사 Punayasa (1) dowon 03-22 1129
15 협존자 (1) dowon 03-18 1236
14 복타밀다 (1) dowon 03-18 1098
13 불타난제 (1) dowon 03-18 854
12 바수밀 (1) dowon 02-07 964
11 미차가 (1) dowon 02-07 908
10 제다가 (1) dowon 02-03 877
9 우바국다 (1) dowon 02-02 897
8 상나화수 (1) dowon 01-31 939
7 아난 (1) dowon 01-28 1041
6 마하가섭 (1) dowon 01-27 1055
5 석가모니불 (1) dowon 01-26 1004
4 조당祖堂 전등傳燈 법연法緣 회고 回顧 (1) dowon 01-25 958
3 석존 성도절을 맞으며 (1) dowon 01-23 1158
2 무술년 담선법회 (1) dowon 01-23 808
1 담선법회 (1) dowon 11-18 886